우리의 명절과 민족 문화

추석(秋夕)

  • 음력 팔월 보름을 추석(秋夕), 한가위, 가배일(嘉俳日), 가윗날, 중추절이라 한다. 설날과 함께 큰 명절로 친다.
  • 가윗날은 한국의 고유한 명절로 신라시대부터 인식되어 왔다. 고려시대에는 9대 명절 중에 하나였고 조선시대에는 설날[正朝], 한식(寒食), 단오(端午), 추석(秋夕), 이에 동지(冬至)를 더하여 오대 명절 중에 하나였지만 오늘날에는 민족 최대의 명절이라 할 만하다.
  • 설날과 정월 대보름날이 한해의 풍년과 평강을 기원하는 예축적(豫祝的)의례라면 추석은 한 해 농사와 추수에 감사드리는 경축적(慶祝的) 의례라 하겠다.
  • 추석 - 추석이라는 말은《예기(禮記)》의 '조춘일(朝春日) 추석월(秋夕月)'에서 나온 것이다. 또한 중추절(仲秋節)이라 하는 것도 가을을 초추·중추·종추 3달로 나누어 음력 8월이 중간에 들었으므로 붙은 이름이다.
  • 가윗날 - 우리의 고유명절로 추석은 '가윗날'이라 부르는데 이는 신라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부식이 쓴 《삼국사기(三國史記)》유리이사금 조에 의하면, 왕이 신라를 6부로 나누었는데 왕녀 2인이 각 부의 여자들을 통솔하여 무리를 만들고 7월 16일부터 매일 일찍 모여서 길쌈, 적마(積麻)를 늦도록 하였다. 8월 15일에 이르러서는 그 성과의 많고 적음을 살펴 진 쪽에서 술과 음식을 내놓아 승자를 축하하고 가무를 하며 각종 놀이를 하였는데 이것을 가배(嘉俳)라 하였다. 이 때 부른 노래가 슬프고 아름다워 회소곡(會蘇曲)이라 하였는데, 이 행사를 가배라 부른 것은 여러 의미가 있다. 가배의 어원은 '가운데'라는 뜻을 지닌 것으로 본다. 즉 음력 8월 15일은 대표적인 우리의 만월 명절이므로 이것을 뜻한 것으로 볼 수 있으며 다음은 진 편에서 이긴 편에게 잔치를 베풀게 되므로 '갚는다'는 뜻에서 나왔을 것으로도 유추된다.
  • 아직  모계 사회에서의 다수의 여인들 모임은 떠났던 남자들이 여자를 되찾는 계기도 되었을 것이므로 놀이는 단순한 것이 아닐 수도 있었다고 해석해 볼 수도 있다.
  • 고려시대에 나온 노래인 《동동》에도 이 날을 가배라 적었음을 보아 이 명칭은 지속되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가윗날이 신라 이래 국속으로 지속되었음은 중국에서 나온 《수서(隋書)》 동이전 신라 조에 임금이 이 날 음악을 베풀고 신하들로 하여금 활을 쏘게 하여 상으로 말과 천을 내렸다고 하였으며, 《구당서(舊唐書)》 동이전에도 신라국에서는 8월 15일을 중히 여겨 음악을 베풀고 잔치를 열었으며 신하들이 활쏘기 대회를 하였다고 쓰여 있다.
  • money.gif 추석 차례와 풍속

  • 추석 때가 되면 농사일도 거의 끝나 갈 무렵이고 남쪽에서는 햇곡식을 먹을 수 있으니 풍년을 넉넉하게 즐길 수 있으며 과일도 풍성하고 덥고 춥지도 않아 즐길 만하다.
  • 객지에 나돌던 식구들도 다 고향에 모인다. 온 식구가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한다. 막혔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이고 아이들이 가족 전체를 상봉(相逢)하며 가풍을 익히는 계기이기도 하다.
  • 《농가월령가》에는 신도주(新稻酒)·오려송편·박나물·토란국 등을 이 때의 시식이라 노래했으며, 송이국·고지국도 영동 지방에서는 별식으로 먹는다. 이 때는 무엇보다 오곡이 풍성하므로 다양한 음식이 시절에 맞게 나온다.
     

 

[추석 절식인 반월 송편과 토란국]

  • 반월 송편 - 《동국세시기》에는 송편·시루떡·인절미·밤단자를 시절음식으로 꼽았는데, 송편은 대표적인 추석음식이다. 전하는 말로는 송편을 예쁘게 잘 빚어야 시집을 잘 간다고 하여, 여성들은 예쁜 손자욱을 내며 반월형의 송편에 꿀·밤·깨·콩 등을 넣어 맛있게 쪄냈으며 이 때 솔잎을 깔아 맛으로만 먹은 것이 아니고 후각적 향기와 시각적인 멋도 즐겼다. 추석전날 송편을 잘 빚어 놓고 추석 차례의 여러 제수를 장만한다.
  • 그런데 참으로 신비로운 것은 온달[滿月]이 뜨는 추석날에 왜 반달[半月] 모양의 송편을 빚었을까 하는 일이다. 너하나 나하나 만들어 온달을 이루고자하는 공동체 의식의 발로인가 아님 그 모양새가 반달 송편이 더 예쁘기 때문인가 좀더 연구해볼 만 하다.
  • [차례]와 성묘 - 새옷 입고 새 곡식으로 떡도 하고 술도 빚어 조상님께 감사하다는 차례를 지냈다. 설날 차례가 떡국차례라면 추석 차례는 송편차례이다. 차례, 음복 후에 성묘(省墓)한다. 한국의 전통 4명절인 설날·한식·중추·동지에는 산소에 가서 제사를 지내는데 추석 차례 또한 조상을 기리는 추원보본(追遠報本) 행사이다.
  • '올벼심미'라 하여 추석 무렵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익은 곡식을 한줌 베어다가 안방이나 중방, 기둥에 걸어 놓고 다음해의 풍년을 기원한다. 호남지방에서는 그 해 난 올벼를 조상에게 천신(薦新)하는 제를 지내는데, 이를 '올벼심미'라 한다. 영남 지방에서도 '풋바심'이라 하여 채 익지 않은 곡식을 천신할 목적으로 벤다. 일부 가정에서는 새로 거둔 햅쌀을 성주(城主)단지에 새로 채워 넣으며 풍작을 감사하는 제를 지낸다.

올벼심미 

[올벼심미 : 다음 해의 풍년을 기원]

  • 조상의 묘를 찾아가는 길은 고향 산천을 몸으로 익히는 수련의 행로이기도 하며 처음 참여하는 어린애들에게 조상들의 삶을 들려주는 역사 시간이기도 하다.
  • 반보기, 온보기 - 가윗날에는 농사일로 바빴던 일가친척이 서로 만나 하루를 즐기는데, 특히 시집간 딸이 친정어머니와 중간 지점에서 만나 반나절을 함께 회포를 풀고 가져온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즐기는 것을 중로상봉(中路相逢), 즉 반보기라 한다. 속담에 '근친길이 으뜸이고 화전길(삼짇날 꽃놀이)이 버금이다'라고 할 정도로 추석을 전후하여 반보기가 아닌 '온보기'로 하루 동안 친정나들이를 하는 것은 여성들에게 큰 기쁨이며 희망이다.
  • '더도 덜도 말고 늘 가윗날만 같아라'라고 《열양세시기》에 언급했듯이 천고마비의 좋은 절기에 새 곡식과 햇과일이 나와 만물이 풍성하며, '5월 농부, 8월 신선'이라는 말이 실감된다. 가족 상봉과 결실의 기쁨이 이러한 속담을 만들었다.
  • 중국과 일본의 추석 - 중국에서도 추석날에는 달 모양의 월병(月餠)을 만들어 조상에게 바치고 달을 감상하며 시를 짓는다. 중국속담에 ‘매봉중추(每逢中秋) 배사월병(倍思月餠)’ 이라 하여 매번 중추날에는 더욱 월병 생각이 난다는 것이다. 우리의 반달 모양 송편과 달리 보름달 모양의 월병은 이미 원(元)나라 때 만들어졌는데, 월병으로 시식을 삼고 또한 달을 감상하는 상월(賞月) 행사로 추석날을 보낸다. 이러한 풍습은 일본의 경우도 비슷한데, 동양 3국 가운데 우리 민족만이 이 날을 민족적인 대명절로 여기는 것은 우리 민족과 달의 깊은 유감에 기인하다.
  • 전국적으로는 다양한 놀이가 전승되는데 호남 남해안 일대에서 행하는 강강술래와 전국적인 소먹이 놀이·소싸움·닭싸움·거북놀이 등은 농작의 풍년을 축하하는 의미가 있으며, 의성 지방의 가마싸움도 이 때 한다.
  • money.gif 추석과 강강술래 (강강수월래)

  • 추석날 밤에 곱게 단장한 마을 부녀자들이 수십 명씩 모여 서로 손잡고 둥들게 원을 그리며 뛰노는 민족 전래의 놀이다.
  • 명칭은 '강강술래'가 일반적이나, 시작할 때의 진양조로 느리게 노래를 부를 때는 강강수월래로 발음된다.
  • 유래는 임진왜란 때 충무공이 마을 사람들의 기운을 북돋우기 위하여 마련했다고 한다. 한자어로 '강강수월래(强羌水越來)'라고 표기하고, '강한 오랑캐가 물을 건너온다.'는 해석은 바로 여기에 근거를 두고 있다. 그래서인지 강강수월래는 호남지방에서도 남해안 쪽에서 성행한다.
  • 남자가 끼여 들 수 없는 강강수월래는 시집간 사람들이 처녀들과 패를 나누어 따로 하기도 하지만 함께 어울리기도 한다.
  • 목청 좋은 사람이 선창하면 나머지 사람들이 "강강수월래"하면서 손잡은 채 옆으로 게 걸음으로 뛰면서 다음 선창을 기다린다.
  • 처음에는 진양조로 느리게 춤추다가 차츰 빨라지면서 중머리, 중중머리, 자진머리로 변하고 선도자의 능력에 따라 여러 변화를 꾀하다가 다들 지치면 끝난다.
  • 경상도 지방의 "쾌지나칭칭 나네"도 부락 사람들이 참여하는 놀이인데 역시 유래가 임진왜란에 있다고 한다.
  • 남성들의 농악놀이와 여성들의 강강수월래 놀이를 통해 우리 조상들의 강한 공동체 의식과 멋들어진 풍류를 읽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