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명절과 민족 문화

한식(寒食)

    money.gif 한식(寒食, 동지부터 105일째, 4월 5, 6경)

  • 동지로부터 105일 되는 날. 3월(음력)이 되는 수도 있으나 2월에 드는 해가 많다. 2월에 드는 해는 철이 이르고 3월에 드는 해는 철이 늦다. '2월 한식에는 꽃이 피어도, 3월 한식에는 꽃이 피지 않는다.'는 속담이 있다.
  • 양력으로 4월 5·6일경으로 청명이나 그 다음날에 해당된다. 그래서 '청명에 죽으나 한식에 죽으나...'라는 속담이 있다. - 24절기 [청명] 참조
  • 또 우리나라 속담에 '정성이 있으면 한식에도 세배 간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정성만 있다면 아무리 때가 늦었더라도 하려던 일을 이룬다는 뜻이다.
  • 예로부터 설날, 단오, 추석과 함께 큰 명절로 쳤으며, 신라 때부터 오늘날까지 조상께 제사를 올리고 성묘를 드린 중요한 날이다. 원래 성묘는 춘하추동 계절마다 하여 여름철에는 단옷날에, 가을철에는 추석날에, 겨울철에는 음력 10월 초하룻날에 그리고 봄철에는 이 한식날에 성묘를 하게 되어있다.
  • 개자추(介子推)와 불 - 한식의 기원은 중국 진(晉)나라의 충신 개자추(介子推)의 혼령을 위로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개자추가 간신에게 몰려 면산(山)에 숨어 있었는데 문공(文公)이 그의 충성심을 알고 찾았으나 산에서 나오지 않자, 나오게 하기 위하여 면산에 불을 놓았다. 그러나 개자추는 나오지 않고 불에 타죽고 말았으며, 사람들은 그를 애도하여 찬밥을 먹는 풍속이 생겼다고 한다. 그러나 고대에 종교적 의미로 매년 봄에 나라에서 새불[新火]을 만들어 쓸 때 이에 앞서 일정 기간 옛불(구화,舊火)을 일체 금한 예속(禮俗)에서 유래된 것으로 여겨진다.  
  • 한식상 

[한식 절식 : 찬밥]

  • 찬밥신세 - 임금은 청명날 새 불을 일으켜 뭇 신하와 고을 수령에게 나누어준다. 수령은 이 불을 한식날에 다시 백성들에게 나누어준다. 그래서 한식날 묵은 불을 끄고 하루는 불 없이 지내며 찬 음식(한식(寒食))을 먹는다 한다. 이 하나의 불로써 온 나라의 군신백성은 일체감을 갖게 된다.
  • 성묘 - 한식날을 명절 중의 명절로 삼아 관리들에게 성묘를 하도록 휴가를 주었을 뿐 아니라, 이날만은 어떠한 죄수에게도 형을 집행하지 않도록, 금지했다고 한다. 이조 시대에 들어와서는 더욱 한식을 중하게 여겨 오늘날까지 한식날 성묘하는 관습이 남아 있다.  
  • 개사초(改莎草) - 자손들이 저마다 조상의 산소를 찾아 높고 큰 은덕을 추모하며 제사지낸다. 조상묘 앞에 과(果-과실), 적(炙-구운 고기), 병(餠-떡)을 차려 놓고 한식차례를 지낸다. 조상 묘의 풀을 베는 사초를 하거나 새잔디를 다시 입히기도 한다. 이를 개사초라 한다.
  • 농가에서는 새해 농경 준비를 한다. 나무를 심거나 채소의 씨를 뿌리기도 한다.
  • 한식날 천둥이 치면 흉년이 들뿐만 아니라 나라에도 불행한 일이 있다고 매우 꺼려한다.
  • 한식날 먹는 메밀국수를 한식면(寒食麵), 한식날 무렵 잡은 조기를 한식사리라 한다.
  • 원진의 시 [유회 遺懷]에서의 한식 :

나는 동정호(洞庭湖) 가에 있고    
당신은 함양(咸陽) 땅 속에 있소그려    
어느덧 오늘은 한식인데    
어린 딸년이 울어 내가 우오.    

我隨楚澤波中水 
君作咸陽泉中泥 
百事無心値寒食 
身將稚女帳前啼

  • 고려때 이제현님의 시에서의 한식 :

문 두드리는 소리에 놀라 돌아보니
옥과(玉果)보다 좋은 신선한 차(茶) 보내왔네.
맑은 향기는 한식(寒食) 전에 따서 그런가
고운 빛깔은 숲속의 이슬을 품었네.
돌솥에 물끓는 소리 솔바람 소리인 양
자기(磁器) 잔(盞)에 도는 무늬 꽃망울을 토한다.

  • 참고로 차는 곡우전후에 따는 잎으로 만든 '우전차' 또는 '細雀(세작)'를 최상품으로 친다. 곡우란 양력 4월 20일경이니, 한식전에딴 차는 세작보다도 작은 갓 나온 새 잎으로 만든 차인 듯 하다. 곡우를 지나 입하(5월 5,6 일)경에 따는 차를 中雀(중작)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