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명절과 민족 문화

중양절(重陽節)과 국화예찬

    money.gif 중양절(음 9월 9일) - "바람으로 빗질하고 꽃이 좋아 꽃을 마시네."

  • 옛 명절의 하나. 음력 9월 9일, 중구(重九), 중양(重陽)이라 부른다.
  • 양기(陽氣) - 중구(重九)는 구(九)가 겹쳤다는 의미이고 중양은 양수(陽數)가 겹쳤다는 뜻이다. 음양의 원리에 따르면 홀수는 양수이고, 짝수는 음수이다.
  • 삼짇날(음,3월 3일) 돌아왔던 제비가 이 날경이면 강남으로 되돌아간다.
  • 풍국(楓菊)놀이 - 궁중에서나 선비들은 교외로 나가 곱게 물던 단풍과 국화꽃 놀이를 나간다. 시인 묵객들은 시를 짓고 읊고 그림을 그리면서 가을의 산하를 즐긴다.
  • 국화전(菊花煎) - 각 가정에서는 국화꽃잎을 따서 찹쌀 가루에 섞어 반죽하여 단자(單子)를 만들어 먹는다. 이를 국화전이라 한다. 계절 음식으로 가을의 미각을 새롭게 한다. 봄에는 진달래화전, 가을에는 국화전으로 꽃을 먹은 우리 조상들은 참으로 운치가 있었다.
  • 국화주 - 술에 국화를 넣어 향기를 내기도 하니 이른바 국화주라 한다.
  • 조선 선조 때의 영의정 신용개는 중양절 밤에 주안상(酒案床) 차려 내오라 분부했는데, 손님이 오신 기척이 없어 숨어보았더니 아홉 그루의 국화 화분을 앞에 놓고 꽃과 대작(對酌)을 하는데, 꽃에 술을 권하여 화분에 술을 붓고, 꽃잎 하나 따서 술잔에 띄워 마시는 것으로 잔을 받기를 취하도록 마셨다하니 이 얼마나 멋들어진 풍류(風流)인가?!
  • 풍즐거풍(風櫛擧風) - 중양절은 연중 양기(陽氣)가 가장 왕성하게 발동하는 날이라 이날 사나이들은 국화전, 국화주를 빚어들고 인근 산에 등고(登高, 옛날 등산을 등고라 함.)하여 상투머리 풀어 바람으로 빗질하며 날리고, 바지 벗고 연중 응달에 갇혀 살았던 국부를 태양의 양기 앞에 노출시켜 바람을 쐬였다 한다. 이는 병과 불행의 온상인 음기(陰氣)를 축출하기 위함이었다.
  • 떼를 지어 좋은 곳을 찾아가 음식을 배불리 먹고 술에 취하여 하루를 즐기니 단풍놀이이다.
  • 각자의 신분에 따라 걸 맞는 사람들끼리 가서 논다. 마치 지금의 가을 소풍과 진배없다.
  • money.gif 菊 花 禮 讚-  국 화 오 덕  

정조의 국화도 

      [ 정조의 국화도(菊花圖)]

    • 하나. 밝고 둥근 것이 높이 달려 있으니 천덕(天德)이오.
    • 둘. 땅을 닮아 노란색을 띄니 지덕(地德)이오.
    • 셋. 일찍 심었는 데도 늦게 피어나니 군자(君子)의 덕이오.
    • 넷. 서리를 이기고도 꽃을 피우니 지조(志操)의 덕이오.
    • 다섯. 술잔에 꽃잎을 띄워 마시니 풍류(風流)의 덕이라.

    money.gif 정몽주의 국화탄(菊花嘆)

      꽃은 비록 말은 못하나
      그 마음 꽃다움을 나는 사랑하네.
      평생 술을 입에 대지 않았는데
      너를 위해 한잔 들고
      평생 위아랫니 뗀 적이 없는데
      너를 위해 한바탕 웃는도다.
      내 너 국화를 사랑함은
      붉다 못해 노라진 일편단심인 것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