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얏고 거문고

가얏고 / 거문고 / 황병기산책


    가얏고(그림에 클릭하시면 가얏고 소리를 들어실 수 있습니다.)

    가야금

  • 가야금은 한국의 대표적인 고유 악기로 원래 이름은 '가얏고'였다.
  • 삼국사기에는 가얏고는 나라이름인 '가야'와 현악기의 옛말인 '고'의 합성어로서 가야국의 가실왕이 만들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경주 황남동에서 발굴된 토기의 목부분에 새겨진 주악도로 보아 3세기 이전에도 가얏고가 있었다고 추정된다.
  • 신라 진흥왕 때에는 가얏고의 명인인 우륵이 있었는데 우륵이 타던 12곡은 그의 제자인 게고, 법지, 만덕에게 이어져 5곡으로 정리되었고 이 곡은 신라의 대악으로 채택되었다.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도 가얏고는 대표적인 향악기로 널리 쓰였는데 조선 후기에는 줄풍류, 시나위,  산조, 병창 등의 연주 악기로 사용되었다. 가야금연주-황병기님
  • 좁고 긴 장방형의 오동나무 공명판 위에 명주실로 꼰 열두 개의 줄을 걸고 각각의 줄마다 '기러기발(안족(雁足))'이라고 불리는 작은 나무기둥으로 받쳐놓는다.
  •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 가야금의 오른쪽 끝을 오른쪽 무릎 위에 올려놓고 왼쪽 끝은 방바닥에 뻗쳐놓고 탄다. 오른손으로는 줄을 퉁기거나 뜯어서 소리를 내고 왼손으로는 줄의 기러기발 바깥쪽을 누르거나 흔들리게 해서 소리를 장식하는데 이것을 농현(弄絃)이라고 한다.
  • 정악이나 산조 등에 두루 쓰이며 특히 가야금산조는 산조 중에서 가장 먼저 시작되었고 또 가장 많이 연주되기도 한다.
  • 가야금 자체의 맑고 경쾌한 음색과 섬세한 표현을 할 수 있는 장점 때문에 예로부터 현대인들에 이르기까지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악기이다.
  • 거문고의 음색이 웅장하고 남성적인데 비하여 12줄로 된 가얏고는 조금 가냘픈 음색으로 여성적이다. 현재 가얏고는 전통음악은 물론 새로 창작된 음악에서 가장 중요한 악기로 또한 가장
    대중적인 악기로 쓰이고 있다.
  • 또한 현대에는 18현의 가얏고도 개발되어 연주 되고 있다.

     

    거문고(그림에 클릭하시면 거문고 소리를 들어실 수 있습니다.)

    거문고

  • 거문고는 오동나무나 밤나무를 붙여 만든 장방형의 통 위에 명주실을 꼬아 만든 6줄을 걸치고 술대라는 나무막대기로 줄을 치고 뜯어서 연주하는 악기. 일명 현금(玄金)이라고도 한다. 한국 고유의 악기 중 대표적인 악기로 고구려 때부터 있었던 악기이다.
  • 아쟁이나 대쟁처럼 공명 통을 상자 식으로 짜서 만들고 그 위에 목면사(木綿絲)를 꼬아서 만든 여섯 개의 줄을 매며 가운데 세 줄 밑에는 16개의 괘를 받친다. 오른손의 검지와 장지 사이에
    낀 술대를 엄지로 버텨지고서 줄을 내려치거나 뜯어서 소리를 내며 왼손으로는 16괘를 짚어 음의 높낮이를 조절한다.
  • 예전에는 향비파도 술대로 탔으나 최근에는 술대를 쓰지 않고 가얏고처럼 손가락으로 타고 있다.
  • 가야금이나 서양의 하프처럼 한 줄에서 한 가지 높이의 음만을 내는 악기와 달리 거문고는 줄의 일부분을 짚어줌으로써 한 줄에서 여러 음을 낼 수 있는 악기이다.
  • 삼국사기에 의하면 고구려의 재상 왕산악이 중국의 칠현금을 고쳐 만들었다고 하는데 안악3호분과 무용총의 벽화에도 거문고의 원형으로 보이는 악기가 보인다.
  • 이후 거문고는 통일신라 이후 옥보고, 손명득, 귀금, 안장, 청장, 극종으로 이어지며 널리 보급되었다. 거문고연주
  • 섬세한 소리를 내는 가야금에 비하여 폭넓고 웅장한 음색을 지닌 거문고는 예로부터 '악기의 으뜸, 백악지장(百樂之丈)'이라는 칭송을 받았으며 선비의 높은 기상을 나타내는 현묘한 악기로서 널리 숭상되었는데 예전에는 무릎 위에 올려놓고 가볍게 줄을 눌러 탔지만 선조 5 년 이후 줄을 밀어 타는 주법으로 발전하여 다양한 기법과 표현력을 갖추게 되었다. 현재 관현합주에는 반드시 편성되며 독주악기로도 널리 사용된다.
  • 거문고 연주는 선비들이 덕(德)을 쌓는 데 필수적인 덕목의 하나였다.
  • 겨레의 뿌리찾기 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