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보(族譜) 이해

bar08.gif

    <족보의 유래>

  • 족보는 일찍이 중국에서부터 시작되었다. 그들은 소위 '제계'라 하여 왕실의 계통을 기록하기 시작하였으니 이것이 제왕연표라 하는 것이다.
  • 개인에 대한 족보는 한나라 때부터 시작되어 '현량과'라는 벼슬에 추천되는 방편으로 쓰이기 시작하였다.
  • 그 당시 개인의 내력과 조상의 경력을 기록하여 그 가계를 알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족보의 시초라고 전해지고 있다.
  • 우리 나라에서의 족보는 고려 때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데서부터 시작되었다. 이는 대체로 고려 중엽 이후로서 김관의의 <왕대실록>. 임경숙의 <선원록>이 그 효시라 할 수 있다. 여기에는 왕실의 친척인 종자와 종녀까지 기입되어 족보의 형태를 처음으로 갖추었다. 
  • 고려에서는 동족간에 족보를 만들었다는 기록은 없으나, 다만<고려사열전>에 부자 관계가 밝혀져 있는데 이것이 후대에 나온 각 씨족 족보의 근원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 조선조로 들어 와서는 <상신록> <공신록> 등이 정비되어 그들의 시조나 부자관계를 일부분이나마 알게 되었다.
  • 우리나라에서 동성 동본의 혈족 전부를 체계적으로 망라한 세보가 등장하기는 1400년대에 들어와서 비롯되었다. 그러한 본격적인 족보의 효시로는 안동권씨의 <성화보>와 문화유씨의 <가정보>를 꼽는다. 
  •  <성화보>는 1476년에 간행되었는데 원본은 전해지지 않고 중간본만 전해진다.
  • 문화유씨의 <가정보>는 1562년에 간행되었는데 완벽한 체계를 갖추었을뿐 아니라 외손까지도 상세히 기록되어 있어 후일에 여러 족보를 만드는 데에 좋은 모형이 되기도 했다. 
  • 이와 같은 족보가 나오기 전에는 가첩이나 가승 등이 있었을 뿐이다. 그러나 그 무렵만 해도 몇몇 유력한 씨족만이 지녔던 족보가 더욱 일반화되기는 선조 조를 고비로 하여 당쟁이 차츰 가열되고 그것이 또 점차 당쟁이 가열되고 그것이 또 점차 문벌간의 대결이라는 양상을 띠게 되면서 각각 일족의 유대를 공고히 해야 할 필요성이 생긴 후부터라 하겠다.
  • 따라서 문벌의 결속을 꾀하는 방편의 하나로 족보가 발달하게 된 것은 당연한 추세라고 할 수 있다. 
  • 그 외에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두 차례의 격심한 전란을 치르는 과정에서 종래의 엄격했던 신분제도가 붕괴된 것이 족보의 발달을 촉진한 요인이 되었다.
  • 신분 제도가 헤이해짐에 따라 양반이라 일컫는 사람이 늘어나고 자기와 아무 관계없는 사람이 혈족인 양 행세하게 되자 동족의 명부라고 할 족보를 만들어 다른 혈족이 혈통을 사칭하는것을 막으려는 의도였을 것으로 보인다.
  • 그런 과정에서 족보를 둘러싸고 갖가지 폐단이 생기게 되었지만 족보의 원 뜻은 어디까지나 자기네의 혈통을 존중하고 동족끼리 유대를 돈독히 하자는데에 있는 것이다.
  • <족보의 종류>

  • 우리나라 족보에는 대동보와 파보 두 가지가 있다.
  • 대동보는 시조 이하 혈족의 원류와 그 자손 전체의 분파 관계를 빠짐없이 기록한 것 이고, 파보는 각 분파의 자손들의 혈연 관계를 기록한 족보이다. 이런 경우 시조로부터 분파된 파조까지의 계대는 상계라하여 별도 기록하는 것이 상례로 되어 있다. 분파란 마치 나무에서 줄기가 뻗고 그 줄기가 다시 여러 갈래의 가지를 치는 것과 같 아서 자손이 번창한 대성일수록 분파가 많게 마련이다.
  • 원래 파를 구별하는 것은 후손들 각자의 혈연적인 계통을 분명하게 밝히고 촌수를 명 확히 하려는 데 있다. 그래서 가령 어느 선조 때 특출한 형제가 나거나 딴 지방으로 전거하는 선조가 생기면 그의 후손들은 각각 별개의 파로 구분되고, 또 그 각각의 파는 아랫대로 내려오면서 그러한 분화 작용을 되풀이하게 마련이다. 이런 경우 파의 명칭은 파조의 관작명이나 시호, 또는 아호를 따거나 자손이 오래 세 거한 지명을 따서 부르는 것이 통례로 되어 있다.
  • 이를 군인의 소속 부대에 비유하면, 소속 사단 밖에서는 무슨 사단에 소속되었음을 밝히면 되지만 같은 사단에 속하는 군인끼리 만났을 때는 소속 연대를, 같은 연대일 경우에는 소속 대대나 중대를 밝혀야 명확한 소속을 알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 
  • 이 외에는 족보에 준한 가계 기록으로 가승보와 팔고조도가 있다.
  • 가승보는 시조로부터 나까지 이어져 오는 직계를 계통적으로 기록한 계보이므로 방계 의 혈연 관계를 파악하기가 어렵다.그러므로 이는 족보외에 직계를 빨리 파악하기 위해 편의상 작성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가승보가 과거 우리 조상들이 처음 족보를 간행할 당시는 결정적인 자료가 되었을 것이다.
  • 팔고조도는 4대까지 할아버지, 할머니 및 외발아버지, 외할머니를 계통적으로 배열한 도표로서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외할아버지의 외할아버지, 할머니의 할아버지, 할머니 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의 할아버지, 외할머니의 외할아버지를 도표식으로 기록한 것으로서 이는 족보와 반대의 성격을 띠고 있다.
  • 족보는 시조로부터 밑으로 퍼져 내려 오는데 팔고조도는 나로부터 위로 거슬러 올라간다.
  • <세대(世代) 이해와 족보 보는 법>

  • 족보를 이해하기 전에 우리는 세대의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 세대란 바로 세(世)와 대(代)의 합성어로 세는 사람의 한평생을 뜻하고, 대는 대신하여 잇는다는 뜻이다. 이렇듯 세대란 가계 체계 구성의 핵심개념으로 선대와 후대의 연속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개념이다.
  • 세(世)는 나를 포함한 개념으로 선조(1세)로부터 2,3세 하는 방식으로 자기까지를 세며, 대는 대불급신(代不及身)이라 하여 나를 빼고 센다. 다시 말하여 대의 경우 위로 1대(아버지, 2대(할아버지), 3대(증조부), 4대(고조부) 하는 방식으로 선대를 세며, 아래로 1대(아들), 2대(손자), 3대(증손자), 4대(고손자) 하는 방식으로 후대를 센다. 따라서 가계의 연속성이라는 의미에서는 주로 대를 사용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이 대(代)개념 만으로는 친척과의 관계를 표현하는 데 부족하기 때문에 같은 대에 속하는 구성원의 혈연적 친소(親疎)와 장유(長幼)의 개념을 대개념과 결합시키고 있는 것이 우라나라의 전통적 가족체계이다.
  • 가계를 구성하는 이러한 세대의 종개념(대)와 같은 세대의 횡개념을 완벽하게 결합하고 있는 것이 나를 중심으로 한 친척간 촌수와 호칭이다. 그리고 부계(父系)의 종과 횡의 세대 관계 체계를 거의 완벽하게 기술하고 있는 것이 바로 족보이다.
  • 족보는 가문의 세계(世系)를 기록하여 밝힌다 하여 세보(世譜)라고도 한다.
  • 세대의 종개념과 횡개념을 [그림]으로 보면 다음과 같다.
  • 우리의 족보 편수 방법이 너무 까다롭고 복잡하여 이를 보려 해도 보는 절차를 몰라서 보지 못하는 예가 있을 것이다. 그래서 족보를 열람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족보 보는 방식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기로 한다.  
  • 첫째, 족보를 보려면 '나'가 어느 파에 속해 있는지를 알아야 편리하다.
    만일 파를 알지 못할 경우는 조상이 어느 지역에 살았고 그 지방에 어떤 파가 살았던가를 알아야 한다. 그래도 파를 모를 때는 부득이 씨족 전체가 수록되어 있는 대동보를 일일이 뒤적여 확인하는 방법 외에는 다른 도리가 없다.
     
  • 둘째, 시조로부터 몇 세인지를 알아야 한다.
    족보는 횡으로 단을 갈라서 같은 세대에 속하는 혈손을 같은 단에 횡으로 배열하였으므로 자기 세의 단만 보면 된다. 만일 세수를 모르면 항렬자로 세수를 헤아려야 한다.
     
  • 셋째, 항렬자를 알아야 하고 족보에 기록된 이름을 알아야 한다.
    예로부터 가정에서 부르는 이름에 항렬자를 넣지 않았더라도 족보에 실을 때는 반드시 항렬자를 넣은 이름을 실었으니 이를 알아야 한다.

  • 위의 세가지는 족보를 보는 기본 요건으므로 필수적으로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