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명절과 민족 문화

단오(端午)

[신윤복의 단오풍정]

    money.gif 단오(端午, 음력 5월 5일) - "춘향이 이도령 만나다."

  • 음력 5월 5일. 설날, 추석, 정월 대보름과 더불어 민족의 큰 명절로써, 일명 천중절(天中節), 수리, 수릿날(戌衣日, 水瀨日), 단양(端陽), 중오절(重午節)이라고도 한다. 단오의 '단(端)'자는 처음 곧 첫 번째, '오(午)'자는 곧 '오(五)', 다섯을 뜻하는 것으로 단오는 '초닷새'라는 뜻이다. 참고로 3월 3일(삼짇날)은 중삼절, 9월 9일(중양)은 중구절이라고 한다.
  • 옆의 그림은 신윤복의 [단오풍정]이다. 아름다리 차려 입고 그네 타는 아낙네와 머리 빗질하는 아낙네, 창포에 머리감고 멱을 감는 아낙네, 그리고 바위 뒤에 숨어 훔쳐보는 어린 동자스님들이 너무나 정겨운 그림이다.
  • 기풍제(祈豊祭) - 음양 사상에 따르면, 짝수는 음이고 홀수는 양이다. 그래서 홀수의 숫자로만 이루어진 단오는 중양절과 더불어, 일년 중 가장 양기(陽氣)가 왕성한 날이라 해서 큰 명절로 여겨 왔다. 더운 여름을 맞기 전의 초여름날을 맞이하여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기풍제를 지냈다. 단오행사는 북쪽일수록 번성하고 남으로 갈수록 약해지며, 남쪽에서는 대신 추석행사가 강해진다. 단오는 태양[양]과 관계되며, 추석은 달[음]과 관계된다.
  • 굴원(屈原) - 중국 초나라의 굴원은 자신의 지조와 절개를 증명하기 위해 멱라수에 투신하였는데 그날이 5월 5일이었다. 그 뒤 해마다 굴원의 영혼을 위로하는 제사를 지내게 되었는데, 이것이 우리나라에 전해져서 단오가 되었다고 한다.
  • 수릿날 - 《열양세시기》에는 이날 수뢰(水瀨, 물여울)에 밥을 던져 굴원을 제사지내는 풍습이 있다하여 '수릿날'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또, 산에서 자라는 수리취[狗舌草]라는 나물을 뜯어 떡을 한다. 또 쑥으로도 떡을 해서 먹는 데 떡 모양을 수레바퀴처럼 둥글게 만든다고 해서 수리취떡(아래 사진)이라 한다. '수리'란 우리말의 수레[車]인데 높다[高], 위[上], 또는 신(神)이라는 뜻도 있어서 '높은 날', '신을 모시는 날' 등의 뜻을 지니고 있다.
  • 창포머리감기, 창포 비녀 꽂기 - 창포(菖蒲)를 삶은 물에 머리 감으면 머리에 윤기가 돌고, 소담해진다고 해서 부녀자들은 즐겨 머리감는다. 몸에 이롭다 하여 창포 삶은 물을 먹기도 하였다. 또한 창포장(菖蒲粧)이라 하여 창포 뿌리를 잘라 수(壽), 복(福)의 글자를 새기고 연지를 붉게 발라 비녀를 만들어 꽂고 다녔다. 붉은 색은 양기(陽氣)를 상징해서 사악함을 쫓는 기능이 있다고 믿었다.
  • 555와 익모초(益母草) - 일년 중 가장 양기가 왕성한 단옷날 중에서도 오시(午時, 한낮)가 가장 양기가 왕성한 시각이므로 이 시각을 기해 익모초[어머니에게 이로운 풀]와 쑥을 뜯어다 말려 약용으로 썼으며, 익모초는 특히 어머니들에게 이롭다해서 효녀 딸들이 열심히 뜯어다 즙을 만들어 드렸다 한다. 익모초 즙은 여름철 식욕을 왕성하게 하고 쑥은 해독(解毒)과 벽사([임금 벽,尸+口 +辛]邪)에 효과가 있다고 전해진다.
  •  

[단오부채와 수리떡]

  • 궁중에서는 이날 제호(諸豪)탕, 옥추단, 애호(艾虎, 쑥호랑이), 단오부채[端午扇](사진) 등을 만들어 신하들에게 하사하기도 하였다. 집단적인 민간행사는 단오제·단오 굿을 하기도 하였는데, 강릉 단오제, 삼척의 오금잠제(烏金簪祭, 검은빛의 쇠로 만든 비녀를 함에 모시고 지내는 제사], 경남 영산의 문호장굿, 경북 자인의 '한장군놀이' 등이 유명하다. 또한 맛있는 음식을 장만하고 새옷을 갈아입고 창포가 무성한 못가나 물가에 가서 물맞이 놀이를 하였다.
  • 호리병박이나 작은 인형을 만들어 허리띠에 차고 다니기도 하는데, 그렇게 하면 역질(疫疾)을 쫓는다 한다.
  • 그 외, 부적 만들어 붙이기, 씨름, 그네뛰기(추천([그네 추, 革+秋]韆)), 석전(石戰), 대추나무가지에 돌을 끼워 대추 풍년을 기원하는 '대추나무 시집 보내기[嫁樹]' 널뛰기, 윷놀이, 농악, 화초놀이 등의 놀이를 하였다.  
  • 발렌타인 데이 - 대보름날, 경칩날도 그러하지만 단오절에도 그네 뛰는 낭자, 씨름하는 낭군들 사이에는 서로 연모의 정을 전하는 은행 씨앗 선물을 남몰래 하였다고 하니 바로 우리의 '발렌타인 데이'인 셈이다. 또한 이몽룡이 춘향이 그네 타는 모습을 처음 본 날이기에 더욱 의미 있다.
  • 이처럼 단오는 여러 행사를 통해 다가올 여름의 더위를 막고, 더위를 이겨내기 위한 건강증진과 가을의 풍년을 기원하는 기원제, 마을의 공동체의식을 다지는 계기로 치러지면서 오늘날 다시 각 지방마다 많은 행사들이 복원되어 가면서 민족의 큰 축제로 발전하였다.

    money.gif 민요 속의 '단오

  • 《동동 動動》 - 오월 오일에   / 아으 수릿날 아침 약은  / 즈믄 핼 장존(長存)하샬   / 약이라 받잡노이다   /아으 동동다리
  • 《밀양지방민요 密陽地方民謠》 - 오월이라 단옷날은 /   추천하는 시절이다    / 수양버들 늘인 가지    / 높게 높게 그네 매고    / 담장 안에 널뛰다가   / 담장 밖에 떨어졌네    
  • 《제주지방민요 濟州地方民謠》 - 오월이라 단옷날은  / 추천하는 명절인데  / 녹의홍상(綠衣紅裳) 미녀들은 /  님과 서로 뛰노는데  /  우리 님은 어딜 갔기에  / 추천 뛰잔 말이 없나   
  • 《안동지방민요 安東地方民謠》- 오월이라 초단오에  /  장안 부녀 시녀들은   / 양귀비 본을 받아  /  벽도화 높은 가지 / 장장 처사 그넷줄을  / 휘휘친친 감아매고  / 섬섬옥수 벼개잡고  / 선듯 올라 한 번 굴러  /  치염치염 나여갔다    
  • 《단오(端午)노래》- 오월이라 단옷날은 / 천중 가절 아니냐  /  수양청청 버들 숲에  / 꾀꼬리는 노래하네  (후렴)
    후여넝층 버들가지  / 저 가지를 툭툭 차자  / 후여넝층 버들가지    / 청실홍실 그네 매고   /  임과 나와 올려 뛰니    / 떨어질까 염려로다  (후렴) 
    한 번 굴러 앞이 솟고 / 두 번 굴러 뒷이 솟아  / 허공중층 높이 뜨니  / 청산녹수 얼른얼른    (후렴)    
    어찌 보면 훨씬 멀고    / 얼른 보면 가까운 듯    / 올라갔다 내려온 양    / 신선 선녀 하강일세    (후렴)
    난초 같은 고운 머리    / 금박댕기 너울너울    / 외씨 같은 두 발길로    / 반공중에 노닌다    (후렴)    
    요문갑사 도홍치마    / 자락들어 꽃을 매고   / 초록 적삼 반호장에   / 자색 고름도 너울너울    (후렴)   
  • 《노산문선 鷺山文選》 - 오월이라 단오일에  / 나물 먹고 물 마시고    / 팔을 베고 누웠으니    / 여름 구름이 구름이요    / 자규새 울음이 울음일세    / 송백양류(松柏楊柳)긴긴 나무에 높이 뛰는 소년들아    / 우리 임은 어디 가고    / 추천절을 모르신고.    
  • 《전영경 全榮慶/화전민 火田民》 - 삼월 윤사월이 가고 오월 오일 단오엔 송편에 기지떡을 찌고  / 봄놀이 그네뛰기 상판씨름.